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정치뉴스
홍준표 "퍼주지 못해 환장한 정부같다, 자기 돈이라면 저렇게 하겠느냐"
이선 기자 | 승인 2020.09.22
홍준표 "퍼주지 못해 환장한 정부같다, 자기 돈이라면 저렇게 하겠느냐"<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4차 추가경정예산과 관련 "국가 경영능력의 한계를 보여준 이번 추경은 내용이 문제가 아니다"며 "얼마나 무능한 정권이길래 눈앞에 닥친 환난을 한치 앞도 내다보지 못하고 1년에 4차례나 빚을 내어 추경을 하고 있느냐. 어떤 이유를 들어도 이번 4차 추경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또 "기하급수적으로 불어나는 국가채무는 어떻게 감당하려고 저런 짓을 하고 있는지 참으로 기가 막힌다"며 "두 세 달마다 추경을 하고 있는 판에 본예산 심의가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일갈했다.

이어 홍 전 대표는 "퍼주지 못해서 환장한 정부같다”며 “자기 돈이라면 저렇게 하겠느냐"고 말했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0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