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안철수 "정부, 벼랑 끝에 매달린 분들부터 살릴 방안 제시해야"
김홍무 기자 | 승인 2021.01.11
안철수 "정부, 벼랑 끝에 매달린 분들부터 살릴 방안 제시해야"<자료사진>

[노동일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집단면역이 달성될 때까지 올 한 해만이라도 매출이 줄어든 소상공인과 자영업에 대한 대출의 원리금과 이자 상환을 전면 유예하라"며 "정부·여당은 4차 재난지원금을 보편 지급할 것이냐 선별 지급할 것이냐로 옥신각신 하고 있다. 어떻게 하면 이번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표를 살 수 있을까 고민하는 사이에, 소상공인과 자영업 사장님들은 벼랑으로 추락하고 있다. 정부는 벼랑 끝에 매달린 분들부터 살릴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또 "빚을 모두 탕감하라는 것이 아니다. 지난 한 해 매출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 분들에게 원리금 상환을 1년간 유예하고, 일 년 동안 금융기관이 받지 못하는 이자를 지원하자는 것"이라며 "한 달 통신 요금 2만 원 깎아주는데 1조 원 쏟아붓자던 여당도 반대할 명분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안 대표는 "어찌어찌해서 겨우 버텨온 소상공인과 영세자영업 사장님들에겐 이제 더 버틸 여력이 없다. 단순히 사장님 개인이 신용불량자가 되는 것으로 그치지 않는다"며 "이 사장님들이 고용하고 있는 수많은 근로자들도 일자리를 잃게 된다. 소상공인과 자영업 사장님들 그리고 거기서 일하시는 분들에게 대출금 상환 문제는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생존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또한 안 대표는 지난주 폭설 한파로 인해 교통 마비에 이은 교통 사고 등이 발생한 것에 대해 "서울시 행정책임자들의 미흡한 대처로 결국 교통이 마비되고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며 "앞으로 실시간으로 자연재해 정보와 복구 경과를 알려주고 공유하는 시스템을 만들어 도시의 재난 대응능력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홍무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홍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1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