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송옥주, 근로기준법과 임금채권보장법 개정안 대표발의 [노동일보] 14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의원에 따르면 매년 증가하고 있는 임금 체불을 근절하여 체불 임금 제로 시대를 실현하기 위한 근로기준법과 임금채권...
최순실, 징역 20년에 벌금 180억원 [노동일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는 13일 오후 서울지법 417호 대법정에서 최순실씨에 대한 선고 공판을 열었다.또한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 신동빈 롯데...
박찬우 의원, 의원직 상실..염동열 의원, 의원직 유지 [노동일보] 자유한국당 박찬우 의원이 의원직을 상실했다. 하지만 같은당 염동열 의원은 의원직을 유지하게 됐다.박 의원과 염 의원은 지난 20대 총선 과정에서 공직선거법을 위반...
통일부 "북한 800만 달러 규모 국제기구 통한 인도지원 결정된 사항 아무것도 없다" [노동일보] 12일, 통일부는 북한에 대해 800만 달러 규모의 국제기구를 통한 인도지원 공여 시기와 관련 "결정된 사항이 아무것도 없다"고 밝혔다.이날 통일부는 "공여 문제...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재평가 통해 누적벌점 넘은 매체 4곳 퇴출 [노동일보] 네이버와 카카오 등 거대 포털의 뉴스 제휴 심사를 담당하는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뉴스제휴평가위)'가 재평가를 통해 누적벌점이 넘은 매체...
백혜련 "지난해 11월 이후 포항에서 또 다시 지진이 발생했다" [노동일보]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11일 국회에서 현안 관련 기자브리핑을 통해 "포항 지진과 관련 정부는 국민 불안을 없애고 피해는 최소화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 ...
국립묘지 안장 재심의 제도 도입하는 법개정안 추진 [노동일보]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이 국립묘지 안장 대상의 선정 등과 관련된 분쟁의 신속한 해결을 위해 재심의 제도를 도입하는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
장제원 '김정은 친서와 남북정상회담이라는 허울뿐인 선물 받았다" [노동일보]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11일, 당 논평을 통해 "북핵폐기가 전제되지 않는 남북정상회담은 이적행위임을 명심해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김씨 왕조...
바른정당 "정의당 성폭력, 고은 시인 성추행 등 미투 운동 통해 드러난 사건이 경종을 울리고 있다" [노동일보]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은 10일, 국회에서 현안 관련 당 논평을 통해 "대통령 순방 중 성희롱 사건, 청와대는 은폐하려 했나"라며 "대통령의 미국 순방 중 발생한...
박정 의원, 의정보고회 성황리 개최
박정 의원, 의정보고회 성황리 개최 [노동일보]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의 첫 의정보고회가 10일 파주시민회관에서 성황리에 열렸다.박정 의원은 이날 의정보고회에서 "아직 2...
최경환, 북구 삼각동 하수도정비 숙원사업 해결
최경환, 북구 삼각동 하수도정비 숙원사업 해결 [노동일보] 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최경환 의원에 따르면 북구 삼각동 우미아파트 경로당에서 북구의회 이관식 의원, 장영희 의원...
정세균 국회의장, 9일 오후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 [노동일보] 정세균 국회의장이 9일 오후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한다.이에 정 의장은 이에 앞서 이 날 오후 12시 국회 사랑재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참석을 위해 방한한 한국...
최도자
최도자 "평창올림픽 시작도 하기 전에 위생관리에 구멍 뚫려 우려 낳고 있다" [노동일보] 국민의당 최도자 여성부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평창동계올림픽의 개회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며 "평화를...
제윤경, 오는 10일 국회의원 사무소 개소식 개최
제윤경, 오는 10일 국회의원 사무소 개소식 개최 [노동일보] 8일,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의원(비례대표 사천‧남해‧하동 지역위원장)에 따르면 오는 10일 오후 3시...
추미애
추미애 "조배숙 대표께서 더불어민주당과 힘 합쳐 적폐청산에 힘 합쳤으면 좋겠다" [노동일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7일 국회에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에 반대한 국민의당 의원들이 탈당 후 창당한 민주평화당 ...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노동일보 포토 뉴스
  • 1
  • 2
  • 3
  • 4
노동일보 동영상 뉴스
  • 1
  • 2
  • 3
  • 4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