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근대유산도시 목포를 탐방하다
[노동일보] 일제강점기에 조성한 대표적인 도시가 인천,부산,군산,대전,목포이다. 인천은 가장 먼저 개항, 침략의 거점을 삼았다. 부평에...
이상근논설위원  |  2019-04-22
라인
카가미 신사에 있는 개성 흥천사고려불화의 역사적 진실을 찾아서
[노동일보] 일본소재 한국기원문화유산 탐방단은 수차례 일본 큐슈지역을 탐방하였다. 그 중에 2015년 12월에는 일본 나고야성 박물관을...
이상근 논설위원  |  2019-04-18
라인
문화유산회복재단,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 위로 성명 발표
[노동일보] 문화유산의 보전과 가치 창달, 미래세대 전승에 노력하는 문화유산회복재단은 프랑스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에 대해 위로 성명을 ...
이상근  |  2019-04-17
라인
우리는 고대 천문의 강국. 세계로 흩어진 유물은 얼마나 될까?
[노동일보] 하늘을 알면 천하를 얻는다옛 선인들도 지금의 기상청처럼 빅데이터 분석을 했을까? 궁금한 대목이다.우리와 같은 농경사회의 기...
이상근 논설위원  |  2019-04-13
라인
하나의 법원 두 개의 판결, 부석사 금동관세음보살좌상의 운명은?
[노동일보] 고려 민초들의 신앙결사체, 부석사관음상서산 부석사금동관음상은 기구한 운명을 타고 났다.1330년 고려의 국운은 쇠락하고 왕...
이상근 논설위원  |  2019-04-10
라인
일본 정부가 지정한 한국기원 문화재, 무엇이 문제인가?
[노동일보] 일본의 교토, 오사카, 나라에는 ‘우리’의 역사와 문화를 흔히 마주한다. 교토 교류지(광릉사)의 미륵보살 반가사유상이 대표...
이상근 논설위원  |  2019-04-08
라인
외규장각의궤 소유권 돌려받아야 한다
[노동일보] 프랑스 군이 조선을 침략한 병인양요가 일어난 지 153년이 지났다. 당시 강화도 외규장각에 있던 조선 왕실의 보물들이 대거...
이상근논설위원  |  2019-04-03
라인
한국은 문화재 약탈국가인가?
[노동일보] “한국은 약탈한 문화재가 없나요?”“한국인이 문화재를 돌려받으려면, 한국에 있는 외국 문화재도 돌려줘야 하지 않나요?”종종...
이상근 논설위원  |  2019-04-02
라인
뮌헨오대륙박물관에서 만난 한국의 문화유산
[노동일보] 독일 남부 대표 도시 뮌헨(Munich), 인구 140여만 명이 살고 있지만 가을에 열리는 옥토버페스트(Oktoberfes...
이상근 논설위원  |  2019-04-01
라인
문화유산회복운동 100년, 다시 100년을 준비한다
[노동일보] ‘고아 문화재’ 아직도 상당수 있어일본인이 강탈해간 원주 지광국사탑이 돌아온 지, 100년이 지났다. 그로부터 1만여 점의...
이상근논설위원  |  2019-03-27
라인
알링턴 묘역에 다녀 온 ‘장택상 석탑’은 어디로 가나?
[노동일보] 선봉사지(僊鳳寺址) 칠층석탑 두 번째는 이곳에 있다가 거처 없이 떠도는 고려 석탑 때문이다. 선봉사칠층석탑은 기구한 사연을...
이상근 논설위원  |  2019-03-26
라인
257cm, 철부처님은 누가 만들었을까?
[노동일보] 서울 용산에 있는 국립박물관 4층 전시실에 가면 압도적인 불상이 있다. 보는 사람 눈높이의 두 배에 이르러 시선이 멈춘 곳...
이상근논설위원  |  2019-03-25
라인
‘조선인 강제노동’이 없었다고?
등재 보류, 무산위기에서 구원한 한국정부의 합의 국제사회의 반대여론에 봉착하면서 7월 4일 심사가 보류됨으로 등재가 무산될 수 있다는 ...
이상근 논설위원  |  2019-03-22
라인
만세운동 100주년과 문화유산회복의 과제
[노동일보] 만세운동 100주년이다. 1919년, 일제의 침략에 항거하여 전 민족이 '대한독립만세'를 목놓아 외쳤다. 이...
이상근 논설위원  |  2019-03-22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