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본도 안 된 일부 운전기사 때문에 욕먹는 '타다'
[노동일보] 타다 서비스에 대한 택시업계의 거센 저항이 이어지는 가운데 일부 타다 기사의 승객 성희롱, 난폭 운전, 폭언 등의 사례들이...
김장민 기자  |  2019-07-11
라인
박순자 "국토위원장 물러날 수 없다" 버티기 들어가
[노동일보]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자리를 놓고 자유한국당의 갈등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결국 당 윤리위 회부까지 이어지며 지탄을 받고 있...
김장민 기자  |  2019-07-10
라인
문희상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로 보내진 협박성 소포, 참담함 분노 금할 수 없다"
[노동일보] 4일, 문희상 국회의장은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의 의원실에 협박성 소포가 배달된 사건과 관련 "매우 충격적이고 참담함과 분...
김왕균 기자  |  2019-07-04
라인
박수현 전 국회의장 비서실장, 내년 총선 충남 공주·부여·청양 출마
[노동일보] 국회의장 비서실장에서 물러난 박수현 전 실장이 2020년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신발끈을 동여매고 있다.이에 박 전...
이선 기자  |  2019-06-26
라인
문희상 의장 경제원탁회의 제안에 이인영 원내대표 반대
[노동일보] 문희상 국회의장이 18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등에게 경제...
박명 기자  |  2019-06-19
라인
양정철, 국회 찾아 문희상 국회의장 예방
[노동일보]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양정철 신임 민주연구원장이 16일 국회를 찾아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했다.이날 양 원장은 문 의장...
이선 기자  |  2019-05-16
라인
여야, 국회의원 의석수 확대...유리한 방향으로
[노동일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의원 정수 확대에 찬성하는 입장을 보였다. 2019년, 현재 국회의원 의석수는 300석이다. 지역...
김정환 기자  |  2019-05-15
라인
나경원 "선거법과 공수처법, 패스트트랙에 올리는 자체가 불법"
[노동일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9일 "(자유한국당)저희는 선거법과 공수처법을 패스트트랙에 올리는 것 자체가 불법이고 동의할...
김정환 기자  |  2019-04-29
라인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의원 고발
[노동일보]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국회 선진화법을 위반한 혐의로 고발한다.28일. 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나경원 한국당 원내...
박명 기자  |  2019-04-28
라인
나경원 "헌정사상 유례 없는 일 발생했다, 의회 쿠데타다"
[노동일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6일 오후 국회 의안과 앞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던 중 여야4당이 입안지원시스템을 이용해 국회...
김정환 기자  |  2019-04-26
라인
문희상 국회의장,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 사보임 신청 허가
[노동일보] 문희상 국회의장은 25일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에 입원 중인 가운데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의 사...
박명 기자  |  2019-04-25
라인
자유한국당,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제소
[노동일보] 자유한국당은 22일, 자우한국당을 향해 4·19 혁명 때 국민에 총을 쏜 정권의 후신이라고 비판한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
이선 기자  |  2019-04-22
라인
박양우 "(버닝썬)우리나라 연예계의 어두운 단면 보여주는 사건"
[노동일보]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는23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제출한 서면 답변서를 통해 '버닝썬 사건'...
서은용 기자  |  2019-03-23
라인
국회 정문앞, 택시기사 분신시도
[노동일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분신으로 보여지는 택시화재가 발생했다.이날 오후 국회 정문 앞 도로에서 택시 ...
이형석 기자  |  2019-02-11
라인
국회의사당 앞 잔디광장에서 50대 남성 분신
[노동일보] 국회에서 신원 미상의 50대 남성이 국회에서 분신 자살을 시도했다. 1일 오전 8시 50분께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앞 ...
이선 기자  |  2019-02-0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