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김성태 "(김기식)독일 네덜란드 스웨덴 외유 일정에 또 다시 김모 여비서와 동행""2016년 5월 20일부터 27일까지 독일 거쳐 네덜란드 스웨덴으로 외유출장 다녀왔다"
김정환 기자 | 승인 2018.04.10
김성태 "(김기식)독일 네덜란드 스웨덴 외유 일정에 또 다시 김모 여비서와 동행"<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지난 2015년 5월 25일부터 6월 3일까지 KIEP(대외경제정책연구원) 예산으로 9박10일 일정의 미국 유럽 출장을 정규 비서관이 아닌 여성 인턴과 함께 다녀와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19대 국회의원 임기가 끝나는 시점에 외유 출장을 또 다년 온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0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출장 논란에 또 따른 논란을 제기했다.

김 원내대표는 "김 원장이 이번에는 19대 국회의원 임기가 끝나는 2016년 5월 20일부터 27일까지 독일을 거쳐 네덜란드와 스웨덴으로 외유출장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고 추가 폭로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5월 30일 종료되는 19대 국회 임기를 앞두고는 공무상 출장을 갈일이 없다"며 "정치자금법상 정치자금으로 지출하고 남으면 전액국고로 반납해야함에도 불구하고, 국고로 반납하지 않고 항공료와 호텔비, 렌트비 등으로 활용했다면 이 외유의 목적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더구나 독일 네덜란드 스웨덴 외유 일정에도 또 다시 여비서 김모씨가 동행했던 게 확인되어 충격"이라며 "19대 국회 정치자금 회계 확인 결과, 김 원장은 5월 2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독일로 출국하고 27일 스웨덴으로 입국했다, 확인된 바에 따르면 김 원장과 김모 비서는 독일 퀼른에서 호텔비 22만5000원, 스웨덴 암스테르담에서 52만5000원을 결제하고 차량 렌트비로 109만원을 결제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 원내대표는 "현재까지 확인된 것은 독일 산업은행 프랑크푸르트 사무소에서 임원과 면담한 게 전부다. 임기가 끝나는 마당에 정치자금 땡처리 목적 아니었는지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며 "(여기에)김 원장은 이 외유에 김모씨를 동행한 목적이 무엇인지 밝혀야 한다. 한국당 제보와 확인에 의하면 김모 여비서는 2012년 6월 김기식 의원실에 인턴직으로 들어올 당시 석사학위 취득사실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당시 인턴이던 김모씨는 2015년 6월 김 원장과 함께 미국 유럽 출장을 다녀온 후 9급 비서로 채용됐으며 8개월 후인 2016년 2월엔 7급 비서로 승진하는 등 초고속 승진"이라며 "김 원장이 국회의원으로 재직하던 2015년 3월18일 재단법인 더미래연구소가 피감기관과 민간기업 대관 담당자들 대상으로 고액강좌를 한 것에 대해서도 반드시 진상 규명을 해야 한다. 강연자 중에는 장하성 대통령 비서실 정책실장, 조국 민정수석 등 문재인 정부 실세로 요직을 맡은 인물이 상당수"라고 밝혔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재앙타파 2018-04-10 22:00:21

    이거야 말로 적폐!! 적폐청산이라는 이름하에 보복정치 하지말고 제대로 적폐청산 하시오.에휴 분통 터져.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