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자유한국당, 김경수 의원 댓글 조작 사건 연루 의혹 공세수위 높혀여성인턴과 피감기관 자금으로 외유성 출장 갔다는 의혹의 김기식에 대해서도 진상규명 요구
김정환 기자 | 승인 2018.04.16
자유한국당, 김경수 의원 댓글 조작 사건 연루 의혹 공세수위 높혀<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자유한국당이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댓글 조작 사건 연루 의혹에 대해 공세수위를 더욱 높이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16일 오후 2시 국회에서 김성태 원내대표 주재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민주당원 김모씨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 연루 의혹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과 여성인턴과의 외유성 출장 의혹 등으로 사퇴 압박을 가하고 있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해 집중포화를 퍼부을 계획이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댓글조작 의혹과 관련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을 구성해 특별검사 도입 요구까지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자유한국당은 여성인턴과 함께 피감기관의 자금으로 외유성 출장을 갔다는 의혹이 있는 김기식 원장에 대해서도 철저한 의혹규명을 요구하며 국정조사까지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자유한국당은 김기식 원장이 자진사퇴하지 않는다면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권과 공조를 통해 진상규명을 진행한다는 의지도피력했다.

김 원내대표는 전날(15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경찰과 검찰이 댓글조작 사건을 정권의 입맛대로 대충 처리하고, 청와대의 입장에 따라 수사를 흐지부지한다면 특검을 통해 국민적 진실을 낱낱이 밝힐 수 밖에 없다"며 "경우에 따라 특검을 추진하는 방향도 깊게 고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같은당 정태옥 대변인도 전날(15일) 당 논평을 통해 "청와대는 김기식 원장 관련 4건에 대해 선관위에 위법 여부를 질의했는데, 질의 내용에는 위법 사실에 해당하는 사안은 쏙 빼고 질의하는 꼼수를 쓰고 있다"며 "청와대는 나머지 위법 혐의가 있는 3건은 애당초 선관위 소관도 아니고 묻지도 않았다. 묻지도 않았으니 위법성에 대한 답변도 없을 것이다. "선관위 답변으로 김 원장에게 면죄부를 줄 생각일랑 미리 버릴 것을 권고한다"고 일갈했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