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핫이슈
김성태, 국회 본청 앞 노숙 단식 투쟁 이어나갈 뜻 밝혀김성태 "가슴이 답답하고 몸에 열이 확 나는 것 같다"
김정환 기자 | 승인 2018.05.10
김성태, 국회 본청 앞 노숙 단식 투쟁 이어나갈 뜻 밝혀<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10일,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더불어민주당 당원이었던 김모씨(구속) 댓글 조작 드루킹 사건과 관련, 특검을 촉구하며 8일째 노숙 단식 투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병원에 가지 않고 단식 투쟁을 이어나갈 뜻을 밝혔다.

이에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김무성 의원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건강을 염려하며 병원에 갈 것을 설득했지만 거부했다.

이날 김 원내대표는 국회 본청앞 천막 농성장에서 국회 의무실장의 진료를 받으며 "가슴이 답답하고 몸에 열이 확 나는 것 같다"며 "신경이 날카로울 수 있지만, 정신 앞으로 바짝 차리겠다. (하지만)오른쪽 다리와 양팔이 저리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국회 의무실장은 병원에 입원할 것을 권유했다. 특히 국회 의무실장의 직원으로 응급차를 불렀지만 김성태 원내대표의 거부로 돌려보냈다.

김 원내대표는 "아직 충분히 견딜 힘이 있고 마인드 컨트롤 하면 견딜 만 하다"고 거부 의사를 밝혔다.

이날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김성태 원내대표는 내일 (더불어민주당)차기 원내대표가 선출되면 그분하고 큰 틀에서 합의를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라며 "단식은 절대 중단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장제원 원내대표는 또 "손과 발이 저려 감각이 없는 상태라 굉장히 위험한 상황"이라며 "동맥혈전 위험까지 있다는 것이 (국회)의무실장의 소견이라 앞으로도 병원에 갈 것을 (계속)설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