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북한 핫이슈
김정은 국무위원장, 철저히 모습 드러내지 않은 채 숙소인 세인트 리지스 호텔로 들어가
김정환 기자 | 승인 2018.06.10
김정은 국무위원장, 철저히 모습 드러내지 않은 채 숙소인 세인트 리지스 호텔로 들어가<사진=TV방송화면촬영>

[노동일보] 북미정상회담이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인 가운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0일 오후 2시 36분(한국시간 3시 36분)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했다.

이날 오후 에어차이나 소속 보잉 747기 항공기를 타고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한 김 위원장은 북한에서 이송한 자신의 벤츠 리무진 방탄 차량을 타고 세인트 리지스 호텔 앞 탕린 로드에 북한 일행 차량들과 함께 싱가포르 오토바이 호위를 받으며 도착했다.

김 위원장의 벤츠 리무진 차량에는 인공기와 국무위원장 마크가 그려진 깃발이 각각 차량 왼쪽과 오른쪽에 부착되어 있었고, 국무위원장 마크에는 금색 휘장이 새겨져 있었다.

북한의 주요 인사들이 탄 소형버스를 포함해 북한 관계자들을 태운 차량이 잇따라 들어섰다.

북한 차량으로 추정되는 차는 총 22대로 확인됐으며 후미에 구급차 1대, 경찰 승합차 3대, 순찰차 2대가 따라 들어섰다.

이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철저히 외부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채 숙소인 세인트 리지스 호텔로 곧바로 들어섰다.

특히 (대한민국)우리 언론사 카메라는 이런 김정은 위원장의 모습을 담아내지 못했다.

김 위원장이 탄 벤츠 리부진 경호 차량 행렬이 세인트 리지스 호텔 로비 앞으로 들어섰으며 키가 크고 어깨가 넓은 건장한 체격의 북한 경호원 9~10명이 김 위원장의 차량을 앞과 뒤, 좌와 우로 에워싸고 달리다 차량이 주차하자 사방을 둘러보며 철통 같은 보안을 섰다.

김 위원장의 벤츠 차량을 포함한 북한 차량은 잠시 호텔 로비 앞에 잠시 멈춰서는 듯하다 지하주차장으로 들어갔다. 

이에 김 위원장이 이곳에서 내리는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다욱이 싱가포르의 전경으로 보이는 10여명이 권총 등으로 무장한 채 차단장치 앞에 늘어서 외부인의 진입을 막았고, 호텔 옆 톰린슨 로드는 완전히 폐쇄했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