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종합
김문수 안철수 단일화 물건너 간 상황, 바닥 보수 유권자 투표 포기보수 표심 흩어지면서 바닥에 숨은 보수 표심 마저도 투표 포기할 수 있어
김정환 기자 | 승인 2018.06.11
김문수 안철수 단일화 물건너 간 상황, 바닥 보수 유권자 투표 포기<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6.13 지방선거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11일,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가 사실상 물 건너갔다.

이유는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와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의 주장이 서로 후보를 양보하라고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중도 보수라는 이미지를 갖고 표심을 자극하는 양당으로선 서로 피해를 입을 수 밖에 없게됐다.

특히 보수표에서 서로 갈라먹는 상황이 됐으며 보수 유권자들이 두 후보 중 누구에게 표를 줄지도 헷 갈리게 됐다. 결국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후보가 덕을 보게된 셈이다.

11일 정치권 관계자는 "김문수 후보와 안철수 후보의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는 어렵게 된 것 아니냐"며 "사전투표도 끝났고 내일 모레가 투표인데 단일화가 쉽게 되겠나. 그리고 이미 단일화를 중단하지 않았나"라고 밝혔다.

이에 전날(10일) 김 후보는 후보 단일화 논의 중단을 선언했다. 지난 3일 김 후보와 안 후보의 회동이 성과 없이 끝났고 그 후로 이렇다 할 진전도 없었고 물밑에서 진행돼온 단일화 협상도 없었다. 안 후보 역시 김 후보의 사퇴만을 주장했다.

지난 7일 이후 서울 표심의 여론조사결과 공표가 금지된 후 서울 표심 지지 방향을 파악할 수 없다. 하지만 과거 정당 지지도는 자유한국당이 바른미래당보다 높았다. 서울시장 후보 지지율도 김 문수 후보와 안 후보가 각각 10%대 초반의 지지율을 보이며 서로 엎치락 뒤치락 했다.

이런 가운데 김 후보아 안 후보는 보수 표심을 각자 자신의 것으로 하기 위해 마지막까지 총력을 쏟고 있다.

김 후보는 안 후보를 향해 "바른미래당은 분열하고 소멸할 정당"이라며 "이런 후보가 대안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 역시 "자유한국당은 이미 국민들이 외면한 정당"이라며 "후보 단일화를 안 해도 나에게 표가 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여기에 현재로선 김 후보와 안 후보 중 누가 앞서는 지 모르는 상황이 됐다.

결국 역으로 보면 보수 표심이 흩어지면서 바닥에 숨은 보수 표심 마저도 투표를 포기할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김 후보와 안 후보 중 누가 서울 표심을 더 받았느냐가 중요하게 됐다.

이유는 김 후보든 안 후보든 서울시장 선거 결과에 따라 자신의 정치 방향이 정해 질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