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김태흠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기무사 와해 공작 당장 중단하라"
서은용 기자 | 승인 2018.07.08
김태흠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기무사 와해 공작 당장 중단하라"<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자유한국당 김태흠 의원은 8일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기무사 와해 공작을 당장 중단하라"고 밝혔다.

이날 김 의원은 성명서를 통해 이같이 설명한 뒤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일부 의원이 지난해 3월 기무사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앞두고 촛불집회 탄압을 위해 계엄과 위수령을 검토하고 친위쿠데타를 계획한 것처럼 진실을 호도하고 있다"고 일갈했다.

김 의원은 또 "거짓선동을 통해 기무사를 와해하려고 여당 대표가 앞장서고 있는 꼴"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김 의원은 "당시 기무사가 작성한 문건은 촛불시위 참가자들이 탄핵 기각은 혁명,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이 탄핵 인용은 내란이라 주장하며 극렬하게 대립하는 상황에서 탄핵결정 후 화염병 투척, 경찰청 방화, 무기 탈취 등 심각한 치안불안 상황으로 전개될 경우를 가정해 군 차원의 대비가 필요하다는 인식 하에 다각적으로 검토한 것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 의원은 "촛불집회 및 태극기집회 양 진영의 소요와 과격 행동에 대비한 것임에도 촛불집회만 탄압하기 위한 것처럼 호도하며 국민들을 선동했다"며 "군대는 그야말로 비상사태를 대비한 조직이다. 비상사태 시 국가 안위를 위해 군사 정보를 수집하고 군사 보안을 책임지는 기무사가 최악의 상황을 상정해 대비하지 않는 것은 직무 유기"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국민의 안위, 국가 안보를 위해 극한 상황을 상정한 대책을 전혀 세우고 있지 않다는 말인가"라며 "이는 민주당 좌파정부가 기무사 해체 하려는 의도이거나 국정원 장악, 검찰과 법원 장악에 이어 군마저 자신들의 입맛에 맞게 뜯어 고치고 자신들의 코드에 맞는 인사들로 채우려는 의도"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좌파정부가 대북 무장해제에 앞장서고 군마저 무력화 시키면서 군대를 두는 게 무슨 의미가 있다는 말인가"라며 "좌파정부 본색을 사회, 경제 각 분야에서 맘껏 드러낸 것도 모자라 군을 대상으로 드러내고 장난치려는 망동을 당장 중단하기 바란다"고 역설했다.

서은용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은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