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지상욱 "외국계 증권사 놀이터 된 공매도 시장"
박명 기자 | 승인 2018.10.07
지상욱 "외국계 증권사 놀이터 된 공매도 시장"<자료사진>

[노동일보] 7일, 국회 정무위원회 지상욱의원이 금융감독원을 통해 각 증권사로부터 받은 최근 3년간(2016년~2018.8월) 증권사별 공매도 거래량 및 거래액 자료를 확인한 결과 외국계 증권사가 전체 공매도 거래량의 65%를 차지했고, 전체 거래액도 60%를 차지하여 외국계 증권사 수가 적음을 고려할 때 압도적으로 공매도 거래를 많이 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연도별 공매도 거래량을 보면, 2016년 3,785,466,597건, 2017년 4,299,974,911건, 올해 8월까지 3,671,254,629건을 기록하는 등 매년 가파르게 증가해 왔다.

연도별 공매도 거래액을 기준으로 볼때도 2016년 102,153,169백만원, 2017년 112,615,746백만원, 올해 8월까지 98,745,796백만원을 판 것으로 나타나 해를 거듭할수록 공매도 거래 및 규모는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증권사별 공매도 거래량 및 거래액 기준으로 TOP10에도 외국계 증권사가 7개 이상을 차지했다.

2016년부터 올 8월까지 공매도 거래량이 가장 많은 상위 10개 업체를 보면 모간스탠리, 크레디트스위스증권, NH투자증권, 메릴린치, 신한금융투자, 메리츠종합금융증권, 제이피모간증권, 도이치증권, 유비에스증권, 골드만삭스증권으로 7개사가 외국계 증권사 였다.(국내 증권사 – NH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메리츠종합금융증권)

또한, 공매도 거래액이 가장 많은 상위 10개 업체에서도 NH투자증권, 모간스탠리, 크레디트스위스증권, 메릴린치, 신한금융투자, 골드만삭스, 도이치증권, 삼성증권, 제이피모간증권, 유비에스증권 순으로 역시 외국계 증권사가 7개사를 차지했다.(국내 증권사 – NH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삼성증권)

그리고, 증권사당 공매도 평균 거래량 및 거래액은 외국계 증권사가 국내 증권사보다 각각 3.5배, 2.7배 많았다.

구체적으로 보면, 2016~2018.8월까지 거래량을 기준으로 볼 때, 외국 증권사들은 평균 약 4억 7천 7백만건(477,757,977건)의 주식을 공매도로 팔았고, 국내 증권사들은 평균 약 1억 3천 7백만건(137,085,617건)을 주식으로 팔았다. 거래량을 기준으로 증권사당 외국계 증권사가 국내에 비해 약 3.5배 많이 팔았다.

또한 2016~2018.8월까지 거래액을 기준으로 볼 때, 외국 증권사들은 평균 약 116조원(11,626,501백만원)의 주식을 공매도로 팔았고, 국내 증권사들은 평균 42조원(4,249,690백만원)의 주식을 공매도로 팔았다. 거래액을 기준으로 증권사당 외국계 증권사가 국내에 비해 약 2.7배 많이 판 셈이었다.

공매도 거래량과 거래액이 매년 최고치를 갱신하면서 그 규모 역시 더욱 커지고 있지만, 공매도 거래가 외국계 증권사를 중심으로 이루어지면서 수익이 외국계 증권사로 대거 집중되는 양상이었다. 국내 증권사 30곳의 공매도 거래 실적에 비해 16곳 뿐인 외국계 증권사의 공매도 거래 실적이 월등히 높았다.

이날 지상욱 의원은 "공매도 거래는 외국인투자자와 기관투자자가 98%를 형성하고 있고 개인투자자는 2%에도 미치지 못하기 때문에 개인투자자에 비해 외국인 및 기관투자자가 정보우위는 물론 거래량에 있어서도 유리한 위치에 있다"며 "공매도 거래가 갈수록 더 크게 활성화 되고 있는 반면, 공매도로 이익을 실현하는 것은 외국인, 기관투자자 그리고 이를 중계하고 수수료를 챙기는 외국계 및 국내 증권사 뿐"이라고 밝혔다.

박명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