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핫이슈
사학연금 임직원들, 허위로 예산 4억 만들어 의류 가방 구매
박명 기자 | 승인 2018.10.12
박경미 "사학연금 임직원들, 허위로 예산 4억 만들어 의류 가방 구매"<자료사진>

[노동일보] 12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에 따르면 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사학연금) 임직원들이 2년에 걸쳐 4억 원에 가까운 공단 예산을 유용해 특정 업체의 의류와 가방을 지속 구매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박경미 의원은 "허위 품의서를 만들어 조성한 불법 예산"이라며 "철저하게 교직원 연금을 관리를 해야 할 이들이 불법까지 서슴지 않는 도덕적 해이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박경미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사학연금 종합감사 결과 및 처분내용' 자료를 확인한 결과, 사학연금은 2016~2017년 임직원 의류비 지원을 위해 허위 품의로 3억 9900만원의 자금을 조성했다.

특히 4억 원에 달하는 예산을 눈먼 돈으로 만들기 위해 사학연금은 총 86개의 품의서를 허위로 만들었으며 교육훈련, 세미나, 워크숍 등의 명목으로 200만~500만 원대 예산을 요구한 후, 이를 사전 협의된 의류업체에 송금해 전 직원이 1인당 구매한도 내에서 의류나 가방 구매에 활용했다.

감사결과 전 임직원들이 2016년 75만원, 2017년, 100만원씩 1인당 총 175만원의 의류를 구매했다. 

여기에 이 같은 불법을 감사해야 할 상임감사마저 자신의 의류 등을 구매하는 등 적극 동참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임감사는 지난 2월 업무 책임과 건강상 이유로 사임했다. 또한 이번 교육부 감사로 사무직 1급 1명이 정직 처분을 받고, 9명이 견책 등 경징계를 받았다. 경고나 주의를 받은 이는 87명에 달했다.

이날 박경미 의원은 "공적연금을 투명하게 관리해야 할 공공기관의 임직원들이 허위 품의서까지 만들어 예산을 목적에 맞지 않게 사용한 것은 매우 심각한 문제"라며 "감사를 통해 엄중 문책하겠다"고 밝혔다.

박명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0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