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김무성 "2020년 총선 때 문재인 정권 제대로 심판해야"
이선 기자 | 승인 2019.05.14
김무성 "2020년 총선 때 문재인 정권 제대로 심판해야"<자료사진>

[노동일보]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이 14일 문재인 정부를 국민들에 의해 심판하게금 만들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 토론, 미래 : 대안찾기' 토론회에서 "2020년 총선 때 문재인 정권을 제대로 심판하기 위해서는 우리 한국당도 과거의 악연을 씻고 총단결해서 싸워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좌파 사회주의 성향의 소신만 강조하는 오만과 독선 정치를 계속하면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끝은 불행할 것이라고 오랜 정치 경험을 가진 제가 말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 2년을 겪어보니 좌파 사회주의 정책으로 국민 각층, 특히 서민 청년층 삶을 더 고단하게 만든 국정 참사의 2년이었다"며 "유토피아 같은 허구를 만드려고 하니 방법을 찾지 못하고 정권이 몰락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김 의원은 "대표적인 엉터리는 탈원전이고 4대강 보를 강제 철거하고자 나서면서 농민의 마음을 후벼팠다"며 "우리 경제에 기여한 많은 기업가들을 무작정 미워하고 부동산 정책도 강남과 비강남을 편가르기한다. 기업인들이 해외 가겠다는 통계가 많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좌파 사회주의 정책은 수정한다고 작동할 수 없고 당장 그만두지 않으면 망할 수도 있다는 절박함이 있어야 한다. 모두 폐기하고 헌법에 쓰여있는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확립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우리는 나라를 구한다는 의미에서 좌파 사회주의 정책 거부 운동을 맹렬히 펼쳐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