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오신환, 송태호 당 윤리위원장 불신임 요구서 제출
이형석 기자 | 승인 2019.06.03
오신환, 송태호 당 윤리위원장 불신임 요구서 제출<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의 측근으로 알려진 송태호 당 윤리위원장의 불신임을 주장했다.

이날 오 원내대표는 "송 위원장은 이언주 의원 중징계에서부터 하태경 최고위원 징계개시 결정까지 손 대표와 관련될 때마다 편파적인 결정을 내려 윤리위의 독립성, 공정성을 훼손했다"며 "윤리위원장 불신임 요구서를 제출했다"고 전했다.

특히 오 원내대표는 하태경 최고위원과 이찬열 의원에 대해 징계가 편파적이었는 점을 예로 들며 "지난달 31일 윤리위는 손 대표를 비판한 하태경 최고위원만을 징계절차에 회부하는 결정을 내리고, 유승민 의원을 향해 막말한 이찬열 의원은 면죄부를 줬다"며 "윤리위의 이 같은 결정은 공정성, 형평성이 결여된 편파적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또 "두 분의 차이가 있다면 하 최고위원은 당 대표를 비판했고, 이 의원은 당 대표의 최측근이라는 점"이라며 "당헌·당규에 따라 최고위원 5인의 찬성으로 손 대표가 새 윤리위원장 후보를 최고위에 추천해줄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 원내대표는 전날(1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의 국회 정상화 협상이 또 다시 불발된 것과 관련 "양당이 국민을 생각하고 국회 정상화를 란다면 자기주장만 고집하지 말고 상대방 입장을 다시 한번 심사숙고해 대승적 결단을 내려주기를 촉구한다"며 "일각에서 주장하는 단독 국회는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역설했다.

또한 오 원내대표는 국회 정사화를 위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협조를 재차 당부했다. 오 원내대표는 "끝없이 국회 문을 닫아놓을 수 없다"며 "민주당과 한국당이 진정성을 가지고 마무리 협상에 나서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형석 기자  hs1@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