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나경원 "북한 어선의 강원 삼척항 진입, 청와대가 축소 은폐 해"
김정환 기자 | 승인 2019.06.21
나경원 "북한 어선의 강원 삼척항 진입, 청와대가 축소 은폐 해"<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안보의원총회에서 "청와대·국정원·국방부·통일부가 조직적으로 은폐하려 한 국기문란"이라며 "전면적인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나 원내대표는 북한 어선의 강원 삼척항 진입에 대해 청와대와 군당국이 은폐 또는 축소했다는 의혹이 나오고 있는 것과 관련 이같이 말한 뒤 "국회의 관련 상임위를 중심으로 북한 선박 입항에 관련된 청와대의 조작 은폐 진상조사단을 꾸리겠다"며 "조사단을 중심으로 진실을 밝혀가고, 그 과정에서 국조를 이뤄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나 원내대표는 북한 어선의 강원 삼척항 진입에 대해 군의 축소 은폐가 아니라 청와대의 은폐 축소라며 청와대를 겨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사건은 당초 경계 실패와 군에 의한 축소·은폐로 생각했지만, 이제 완전히 성격이 다르다. 청와대의 축소·은폐"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남북정상회담에 악재가 되지 않을까 생각해 2명 귀순, 2명 송환으로 대충 마무리한 것으로 보인다"며 "모든 기획을 청와대, 국정원이 하고 국방부는 들러리를 선 것 같다. 청와대가 주도해 국가 권력이 국민을 속이려 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국가 안보, 국민 안전의 수호자가 돼야 하는 청와대가 무장해제를 조직적으로 은폐하려 했다. 국기문란이고 국민에 대한 배신이다. 청와대가 군에게 거짓말을 하게 가이드라인을 줬다는 의심이 든다"거 일갈했다.

또한 나 원내대표는 "이 사건의 핵심 중 하나는 (선원 네 명을) 조사 후 귀국과 탈북자로 분리한 것"이라며 "심문 조서를 보면 네 명 모두 '귀순 의사 없다'인데 2시간 심문하고 북으로 갈 사람, 남을 사람을 정리한 것이다. 이렇게 빨리 돌려보낸 것은 북 정권의 심기 경호용 아닌가"라고 강력 비난했다.

같은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도 "은폐조작 진상 조사단은 김영우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고 국방위 한국당 간사인 백승주 의원과 정보위·국방위·농해수위·외통위 소속 의원과 강원 지역 의원 등 10명 내외로 구성하겠다"며 "구성이 완료되면 현지 방문, 각종 자료 요구 등 조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