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정치뉴스
자유한국당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 당연한 결과"
이선 기자 | 승인 2019.06.22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자료사진>

[노동일보]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22일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과 관련 "민노총의 불법적 행태에 대한 지속성을 놓고 볼때 당연한 결과"라며 "정부는 법치훼손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고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전희경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이같이 설명한 뒤 "정부는 김 위원장의 구속이 보여주기식 시늉으로만 끝나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서울남부지법 김선일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21일) 김 위원장에 대해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심사)을 진행하며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 위원장을 비롯한 민주노총 조합원들은 지난 3월27일과 4월2~3일 국회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집회 도중 차로를 점거한 후 경찰의 플라스틱 방어막을 뜯었고 경찰방패를 빼앗는 등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위원장은 1995년 권영길 위원장과 2001년 단병호 위원장, 2009년 이석행 위원장, 2015년 한상균 위원장에 이어 5번째로 구속 수감되는 민주노총 위원장이 됐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