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핫이슈 정당 핫이슈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유서 써놓고 산에서 숨진 채 발견
김왕균 기자 | 승인 2019.07.16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유서 써놓고 산에서 숨진 채 발견<사진=정두언의원블러그>

[노동일보]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16일, 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서대문구 홍은동의 한 공원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경찰은 정 전 의원의 부인이 오후 3시58분 정 의원이 자택에 유서를 써놓고 나갔다는 신고를 받았고 이어 4시25분쯤 정 전 의원이 서대문구 홍은동의 한 공원에서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햇다.  

경찰은 정 전 의원의 신고를 받고 드론과 구조견 등을 투입해 숨져 있는 정 의원을 발견했다.

이런 가운데 정 전 의원은 1957년 서울 출신으로 경기고와 서울대 무역학과를 졸업했으며 행정고시 24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이어 국무총리실 정무 비서관, 정보 비서관, 공보 비서관 등을 지낸 뒤 2000년 한나라당에 입당해 16대 총선에 출마해 낙선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서울시장 재임 당시 정무부시장을 맡아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친이계 인사로 알려진 인물이다.

2004년 17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서울 서대문을 지역구에서 당선돼 19대까지 3선을 지냈으며 20대 총선에서 낙선했다.

특히 정 전 의원은 TV 방송에 정치 토론 패널로 출연했으며 서울 마포구에서 일식집을 운영했다.

김왕균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왕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