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 사모펀드 투자금 위장전입 주택위장매매 의혹 불거져
김정환 기자 | 승인 2019.08.16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 사모펀드 투자금 위장전입 주택위장매매 의혹 불거져<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조 후보자 가족 관련 의혹들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인사청문회에서 쟁점으로 떠으르며 논란이 일 전망이다.

이에 조 후보자 가족 의혹과 관련해 사모펀드 투자금, 위장전입, 주택 위장매매 등이 불거지고 있다.

16일 국회에 제출한 조 후보자 인사청문 요청안에 따르면 조 후보자 아내 정경심(57)씨와 딸(28), 아들(23)은 2017년 7월 31일 블루코어밸류업1호 사모투자합자회사(사모펀드)에 각각 아내 정 씨 67억4500만원, 딸 3억5500만원, 아들 3억5500만원 출자를 약정했다.

조 후보자의 가족이 출자하기로 한 전체 금액 74억5500만원은 해당 사모펀드의 총 투자약정금 100억1100만원의 74.4%로 조 후보자 및 가족 재산 규모보다 많은 74억5500만원을 사모펀드에 출자하기로 투자약정을 한 것이다.

특히 조 후보자는 지난 3월 당시 공직자 재산공개에서 54억7645만원을 신고했으나 이번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 요청안에서는 1억6599만원 늘어난 56억4244만원을 신고했다.

여기에 딸의 학교 배정을 받기 위한 위장전입 의혹도 나타났다. 조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 요청안에 따르면 조 후보자는 1999년 10월 7일 당시 울산대 조교수로 근무하고 있었으며 큰 딸(8)과 함께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에서 서울 송파구 풍납동의 한 아파트로 주소지를 옮겼다가 같은 해 11월 20일 다시 본인과 딸의 주소를 실거주지로 옮겼다.

이에 한 달 반 만에 서울 송파구 풍납동의 아파트에서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로 주소지를 다시 옮겨 딸의 학교 배정을 위한 위장전입이라는 의혹이 일고 있다.

자유한국당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부인인 정 씨가 2017년 11월 27일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조 후보자가 재직 당시)부산 해운대구 아파트를 조 모씨에게 3억9000만원에 팔았다.

2017년 11월 당시 이 아파트를 구입한 조씨는 조 후보자 친동생(52)의 전 부인이라는 점에서 위장 전입 의혹이 커지고 있다.

2017년은 고위공직자 다주택 소유가 문제점으로 불거져 논란이 일던 시기로 국민들의 관심이 컸으며 이 아파트는 정 씨가 약 15년 동안 소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자유한국당에 따르면 정 씨는 지난달(7월) 28일 조 후보자 동생의 전 부인인 조 씨와 부산 해운대구 빌라에 대해 계약금으로 보증금 1600만원에 월세 40만원의 임대차 계약을 맺었다.

이런 가운데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준비하고 있는 조 후보자 실무 관계자는 "실제 임대인은 조 씨이고 임차인이 정 씨인데 계약서 작성 과정에서 오류가 있었던 것"이라며 "임대차 계약서 작성 과정에서 실수로 임대인과 임차인이 뒤바뀌었다"고 해명했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