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정치뉴스
황교안 "(대통령)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키기, 도 넘었다"
이선 기자 | 승인 2019.09.02
황교안 "(대통령)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키기, 도 넘었다"<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려는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과 정권 차원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키기가 도를 넘었다"며 "지금이라도 조 후보자 지명을 포기하라"고 질책하며 말했다.

이날 황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어제 문 대통령이 출국하면서 한 말씀을 듣고 과연 정말 대통령이 한 말씀인지 제 귀를 의심했다"며 "그동안 문 대통령은 국민적 분노가 들끓고 있는데도 침묵으로 일관해왔다. 이제 와서 내놓은 첫마디가 '입시 제도를 재검토하라'하는말이다. 조국을 지키려는 모습이 불쌍해 보일 정도"라고 일갈했다.

황 대표는 또 여론조사에서 국민의 절반이상이 조 후보자 임명을 반대하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장관 임명을 강행하는 것은 국민을 우습게 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지금 국민을 우습게 보고 있다"며 "아무리 국민들이 철회를 요구해도, 검찰이 수사에 나서도 결국 조국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조국 사태 근본 책임은 편법, 불법으로 부를 축적하고 특혜와 특권으로 자녀를 키운 조국을 법무부 장관에 앉히려는 대통령에게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황 대표는 "그런데도 스스로 책임을 인정하기는커녕 국회와 야당에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며 "인사청문회 제도 취지까지 부정하고 나섰다. 국정 최고책임자로서 무책임하기 짝이 없는 발언"이라고 질타했다.

황 대표는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핵심 피의자인 조국이 좋은 사람이라고 한다"며 "검찰은 좋은 사람을 수사하겠다고 나선 것이냐. 검찰에게 조국을 수사하지 말라고 하는 공개적 압박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조국 한사람을 구하기 위해 안보도 희생시키고, 국익도 무력화시키고 사법농단까지도 서슴지 않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조국 지명을 철회하고 그가 저지른 반칙과 특권을 응징하는 용단을 결정을 내려주기 바란다"고 역설했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