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정치뉴스
이인영 "(황교안)국익 훼손하는 언동 자제하기 바란다"
서은용 기자 | 승인 2019.11.19
이인영 "(황교안)국익 훼손하는 언동 자제하기 바란다"<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황고안 대표가 뜬금없이 한·미동맹 파탄론을 들고나와 아무 근거 없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를 종료하면 미국발 퍼펙트스톰(최악의 위기 상황)이 올 거라고 국민 불안에 불을 붙이는데 앞장서고 있다"며 "국익을 훼손하는 언동을 자제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또 "황 대표의 방위비 분담금 주장도 매우 엉뚱하다"며 "황 대표는 미국에 덜 주는 것만 생각하지 말고 분담금을 증액했을 때 얻을 이익이 무엇인지 강구해야 한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원내대표는 "국민의 95%가 공정한 방위비 분담금을 요구하고 지지한다"며 "한국당만 미국을 자극할 수 있다는 이유로 공정한 방위비 분담금 협상 촉구 결의안을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원내대표는 "황 대표의 주장에 국익은 없다. 민심과도 한참 동떨어져 있다"며 "황 대표의 주장은 보수의 목소리도 아니고 우익의 주장도 아니다. 오로지 광화문 아스팔트 극우세력이나 할법한 주장"이라고 질책했다.

특히 이 원내대표는 황 대표의 비상시국 선언에 대해 지적하 듯 "보수 쇄신을 요구하는 한국당 안팎의 시선을 다른 데로 돌리기 위해 또다시 폭탄 터트리기에 나섰다는 합리적 의심을 한다"며 "황 대표는 이미 갑질 공천이라는 폭탄을 묻지마 통합이라는 폭탄으로 덮은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서은용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은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