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황교안, 건강 급격히 나빠지며 의식 잃은 채 병원으로 이송
김왕균 기자 | 승인 2019.11.28
황교안, 건강 급격히 나빠지며 의식 잃은 채 병원으로 이송

[노동일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8일, 단식 8일째를 맞은 가운데 건강이 급격히 나빠지며 의식을 잃은 채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날 자유한국당은 황 대표의 병원 후송으로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으로 열리려고 했던 최고위원회의 장소를 국회로 급하게 변경했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최고위원회의 후에는 긴급 의원총회를 소집하고 황 대표 단식 이후 당 운영 방안을 논의했다.

이런 가운데 황 대표는 전날(27일) 밤 11시께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 설치한 텐트에서 단식투쟁 도중 의식을 잃었으며 이를 부인 최지영씨가 발견하고 당 관계자들에게 급하게 연락해 서울 연세대학교 신촌 세브란스 병원으로 이송했다.

이날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취재를 위해 기다리고 있는 기자들과 만나 "맥박수, 심장 등 기초검사를 했는데 다행히 정상은 아니지만 정상치까지 회복을 조금 기대하는 과정"이라며 "위험한 고비는 넘었지만 뇌에 부종 상태에 이르는지는 결과를 지켜봐야할 듯하다"고 밝혔다.

김왕균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왕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