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정치뉴스
박지원 "박근혜 탄핵 벽 못넘어 (보수)통합 어려울 것"
이선 기자 | 승인 2020.01.14
박지원 "박근혜 탄핵 벽 못넘어 (보수)통합 어려울 것"<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14일 YTN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보수진영의 통합과 관련 "어떤 경우에도 박근혜 탄핵의 벽을 못넘어 친박과 비박은 갈라지게 돼 통합은 어려울 것이고, 설사 통합이 되더라도 개혁공천을 못해 국민들로부터 지지받지 못할 것"이라며 "박근혜 탄핵의 벽을 못넘어 통합은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또 "어떠한 경우에도 박근혜 탄핵을 인정하지 않는 그러한 통합은 이뤄질 수도 없지만, 이뤄지더라도 국민적 평가가 엄청나게 잔인할 것"이라며 "만약 박근혜 탄핵을 지금 구렁이 담 넘어가듯 묻고 가자고 했을 때 비박 의원들이 그대로 참아내겠느냐. 그건 유승민 의원부터 못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 의원은 "정파가 통합하면 지분공천을 하게 되는데 그 경우 민주당처럼 과감히 물갈이 공천을 하는 변화된 공천 정당을 국민이 선택하겠느냐, 나눠먹기를 한 정당을 선택하겠느냐"며 "통합이 되더라도 사분오열이고, 이언주 의원 이정현 의원까지 하면 사분칠열이 된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박 의원은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도 "무능의 극치"라며 "야권 지도자인 황교안 대표의 리더십이 백일하에 드러나 현재 대표직 자체가 흔들흔들하고 있지 않느냐"고 주장했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0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