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농림/수산
학교 급식 친환경 농산물에 대한 긴급 지원 대책 추진
김정환 기자 | 승인 2020.03.20

[노동일보]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전국 초·중·고 개학이 4월 6일로 2주 추가 연기됨에 따라 급식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친환경농산물 생산 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긴급 지원대책을 추진하기로 하였다.
  이번 대책은 학교 급식 중단으로 친환경농산물 가격이 하락하고 있는 상황에서 개학이 추가 연기되는 경우 발생할 수 있는 판로 중단 및 가격 하락 등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다.  
  (지원물량) 농식품부가 지자체를 통해 파악한 결과 개학이 2주간 연기되는 경우 급식 중단에 따라 피해가 예상되는 품목은 51개 품목, 406톤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 중에서 봄철에 생산이 집중되고 저장성이 떨어져 피해가 큰 품목은 엽채류, 과채류 등 10개 품목 173톤, 비교적 생산규모가 적거나 어느 정도 저장성이 확보되는 품목은 41개 품목, 233톤으로 추정된다. 
  (주요대책) 농식품부는 피해물량 전량(406톤)에 대한 할인 판매와 코로나19 자가격리자를 위한 친환경농산물 무상공급 등의 대책을 추진한다. 
  (할인판매) 농식품부와 친환경
농산물 의무자조금 관리위원회가 공동으로 주관하고, 지자체, 민간 유통업체와 협력하여 학교 급식 농산물의 온·오프라인 할인판매(20%)를 3월 24일부터 순차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 피해가 큰 10개 품목(143톤)은 11번가 등 유통업체와 협력하여 온라인을 중심으로 꾸러미로 판매하고, 41개 품목(233톤)은 이마트 등 대형유통업체·생협 등에서 할인 판매를 실시한다.
    * 대형유통업체(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롯데슈퍼 등), 생협(아이쿱·한살림·두레생협·행복중심연합 등), 전문판매장(초록마을, 올가홀푸드 등), 농협 하나로마트 등
  (무상공급) 농식품부는 전국의 코로나19 자가격리자(약 1만 명)를 대상으로 친환경농산물(30톤)로 구성된 꾸러미(3kg 상당)를 3월 중 무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 친환경농산물 꾸러미는 각 지자체에서 신청을 받은 물량만큼 지자체별 구호물품 공급체계를 통해 공급하는 방안을 지자체와 협의하고 있다.
  (판촉강화) 면역력 강화와 친환경 농산물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 증대에 따라 대규모 유통업체의 판촉 활동을 지원한다. 
    - 소비지의 대형마트·생협 등 수도권 대형매장(10개소)을 대상으로 친환경농산물을 홍보하고 판촉 활동에 필요한 예산을 지원한다. 
  (업체지원) 친환경농산물의 직거래 활성화를 도모하고 생산 경영체의 부담을 완화시키고자 친환경농산물 직거래 자금 대출금리를 인하하는 방안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당부사항) 농식품부는 이번 대책으로 친환경 농가의 애로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하면서, 국민의 적극적인 친환경 농산물 소비 동참을 요청하였다. 
  농식품부는 최근 추진된 학교 급식 친환경농산물 생산농가 돕기 공동구매 캠페인(3.11.∼17.)을 통해 64.2톤의 친환경농산물을 판매하였고,
   - 11번가와 공동으로 ‘코로나19 피해농가 살리기 프로젝트’를 추진한 결과 하루(3.18.)만에 3,221개 꾸러미(약 10톤)가 완판되는 성과를 냈다고 하면서
  “국가적으로 어려운 여건이지만 정부, 지자체, 생산농가, 유통업체 등이 협력하면 어려움을 잘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0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